성체이신 예수님 앞에 ‘살아있는 등불’,
‘예수님의 절친한 벗’

이것이 감실 앞에서 여러분이 해야 할 임무입니다.
(복자 알베리오네 신부)